• 최종편집 2024-03-02(토)
 

평택산단 덕일산업에 500만달러 투자 및 200명 신규채용

 경기도가 미국 자동차 부품사로부터 2,000만 달러의 투자유치 협약식을 가졌다.

  미국을 방문 중인 김문수 경기지사는 현지시간 26일 오전 미시건주의 스털링하이츠에 위치한 JVIS 본사에서 제이슨 무러 JVIS사 사장, 유기덕 덕일산업 대표와 ‘경기도-JVIS-덕일산업 3자간 투자협약’ 양해각서(MOU) 협약식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JVIS사는 평택산업단지에 위치한 국내 납품사 덕일산업에 500만 달러를 투자하고 200명의 신규채용을 통해 자동차부품 납품 규모를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덕일산업이 1,500만 달러를 추가로 투자해 모두 2,000만 달러 규모의 투자로 공장을 증축해 GM, 크라이슬러 차량에 필요한 에어컨 공조기, 라이트 버튼, 차내 무선충전 장치 등 부품 납품에 박차를 가한다.

  특히 JVIS와 덕일산업은 MOU 체결 후 1억2,000만 달러 규모의 물품납품 계약 체결식도 가져 이번 투자유치 협약식의 의미를 더했다.

 지난해 매출 2억3,700만 달러 직원 6,000명 규모의 JVIS사는 미국내 완성차 업체 빅3 GM, 포드, 크라이슬러의 주요부품사다. JVIS의 금번 투자는 국내 업체로부터 대한 단순 제품 하청을 넘어서 기술개발 및 제품의 품질 향상을 위한 공동투자라는데 의미가 있다.

 김문수 지사는 “미국의 살아나고 있는 자동차시장을 적극 공략해 도내 자동차 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힘쓰겠다”며 “JVIS와 덕일산업이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선우 기자
ptlnews@hanmail.net

★자치돌이★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891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자동차부품사와 2천만 달러 투자협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