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6(수)
 

99.6% 온라인 거래에서 발생 “의류·신발 30%”... 주의해야

 

소비자 피해.jpg

 

경기도는 지난해 경기도민의 해외 구매대행 등을 통한 국제거래 소비자 피해가 4천329건에 이른다며 온라인 거래에 따른 소비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17일 경기도와 한국소비자원이 한국소비자원의 ‘국제거래 소비자 데이터베이스’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민의 국제거래 소비자 피해는 4천329건으로 99.6%(4천313건)가 온라인 거래였고 현지 직접거래는 0.4%(16건)였다.


거래유형별로는 물품·서비스 구매, 물품 배송 등 대행서비스 피해가 2천846건으로 65.8%를 차지했고, 해외사업자와의 직접거래는 1천288건으로 29.7%를 기록했다.


피해 내용은 취소, 환불, 교환 지연이나 거부 관련 상담이 1천591건(36.8%)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배송 중 파손이나 배송 지연 등 배송 관련 불만 743건(17.2%), 제품 하자나 고객서비스(A/S) 불만 698건(16.1%), 위약금이나 수수료 불만 565건(13.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상담이 가장 많이 접수된 품목은 의류·신발 1천263건(30.3%)이며 항공권 722건(17.3%), 정보통신(IT)·가전제품 408건(9.8%), 신변용품 357건(8.6%), 취미용품 344건(8.3%) 등도 다수 접수됐다.


안전한 국제거래를 위해 도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광고를 통해 대폭 할인된 가격으로 유인하는 사업자 주의 ▶거래 전 사업자 정보 확인 ▶거래 시에는 사업자가 정한 거래조건을 꼼꼼히 확인한 후 거래 ▶거래 후 문제가 발생한 경우 신속하게 판매자와 결제한 카드사에 이의제기 등을 권고했다.


국제거래와 관련된 소비자정보는 한국소비자원에서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crossborder.kc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기 의심 사이트 조회, 거래 상황별 활용할 수 있는 영문 예시 등이 제공되며, 국제거래 소비자 피해 발생 시 상담 신청도 할 수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한국소비자원과 공동으로 국제거래 소비자 피해 사전예방을 위해 경기도 맞춤형 소비자정보 홍보를 확대하고 분쟁 해결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254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난해 경기도민 국제거래 소비자 피해 4천329건 발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