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화)
 

서정리전통시장 주변 공중화장실 불법 카메라 의심 장소 점검

 

불법촬영.jpg

 

평택시(시장 정장선)에서는 지난 11일 서정리역 일대에서 평택경찰서와 함께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예방 캠페인 및 점검’을 실시했다.


평택시 불법 촬영 시민감시단은 전파 탐지기와 적외선 렌즈탐지기를 이용해 역사 내의 공중화장실과 서정리전통시장 주변 공중화장실을 대상으로 변기 주변 불법 촬영 카메라 의심 장소를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또한 시민 대상으로 불법 촬영은 범죄임을 알리고 불법 촬영 대응 요령을 안내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시 관계자는 “화장실 내 불법 촬영은 개인의 사생활을 침해하고 사회적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라며 “평택시와 시민감시단은 함께 협력해 불법 카메라 발견 및 단속을 강화하여 안전한 사회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219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예방에 나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