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8(목)
 

오염수 처리 현장 시찰 및 추가 피해 방지 위한 대책 마련 당부

 

복지환경위 관리천.JPG

 

평택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김승겸)는 평택시 청북읍 관리천 오염수 유출사고에 대한 추가적인 현장 시찰을 위해 13일 3차 현장 방문을 진행했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복지환경위원회 김승겸 위원장을 비롯해 김순이 부위원장, 최선자·김명숙 위원, 강정구 의원, 평택시 환경국장 등 관계 공무원 10여 명이 참석했다.


복지환경위원회는 관리천 현장을 방문해 활성탄 여과기를 통한 오염수 처리 방식을 청취했으며, 이후 오염수 처리 현장을 시찰하고 마지막까지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한 체계적인 대책 마련을 당부했다. 


김승겸 위원장은 “이번 현장 방문은 사고 수습과 복구의 진행 사항을 점검하는 차원에서 계획하게 됐다”며 “집행부에서는 방제 작업의 속도를 높여 주민 불안 및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평택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는 지난 1월 12일과 24일 두 차례에 걸쳐 관리천 오염수 유출사고 현장을 방문하여 현장 점검 및 대응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김지영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934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의회 복지환경위, 관리천 오염사고 현장 3차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