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6-09(금)
 

평택·오산·안성 민관합동 협의·집행기구... 안전문화 실천운동 전개

 

평택지청 발대식.JPG

 

고용노동부 평택지청(지청장 최장선)은 3월 8일 오후 2시 평택상공회의소에서 ‘안전문화 실천추진단’ 발대식을 개최하였다.


고용노동부 평택지청은 현장에서 일하는 사업주 및 근로자와 일상생활 속에서 국민의 안전의식을 높이고 사회 전반으로 안전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평택·오산·안성지역 「안전문화 실천추진단」을 구성·운영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30일 발표한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에서 안전문화 실천추진단이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주요 과제로 포함되어, 고용노동부 평택지청, 지방자치단체,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등 공공기관과 지역별 노사단체, 업종별·직종별 협의회, 지역 언론사 등 민간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민관합동 협의·집행기구로, 범국민 안전문화 실천운동을 전개한다.


고용노동부 평택지청장이 추진단장이 되어 운영을 총괄하고, 노사 등 다양한 기관들과 함께 캠페인, 지역행사, 홍보물 배포, 현장 합동 점검 등 지속적인 현장 홍보활동을 통해 사업주와 근로자들의 안전의식을 향상시켜 안전 주체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번 발대식에서는 노사정이 함께 공동선언문을 낭독하고, 평택·오산·안성 지역의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 조성을 위하여 모든 구성원이 안전보건 주체의 역할을 다하고, 협업할 것을 선언하였다.


최장선 고용노동부 평택지청장은 “우리 사회는 생산 우선, 안전은 비용, ‘설마’라는 안이한 의식, 고질적인 ‘빨리빨리’ 문화 등 사회 전반에 안전불감증이 만연해 있다”며 “「평택·오산·안성 안전문화 실천추진단」의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사회 전반에 안전의식이 내재화되고 안전문화가 정착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884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용노동부 평택지청, ‘안전문화 실천추진단’ 발대식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