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8(수)
 

남아공 공군 제2전투비행대대 총 1만2,067회 출격 “혁혁한 전과” 

 

남아공 추모기념식.jpg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지난 16일 용이동 소재 남아프리카공화국 참전기념비에서 제72주년 남아프리카공화국 6.25참전 추모기념식을 거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장선 시장, 제나니 들라미니 주한 남아공대사, 김두건 UN한국참전국협회장, 이관우 평택시의회 부의장, 박용주 경기남부보훈지청장, 김종건 공군방공관제사령부 운영계획처장, 김학기 공군역사기록관리단장, 6.25참전유공자회 곽동희 지회장을 비롯한 보훈·안보단체장, 6.25참전용사 및 보훈단체 회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하여 6.25참전 남아공 영웅들의 넋을 위로했다.


6.25전쟁 당시 ‘날으는 치타’로 불리는 남아공 공군 제2전투비행대대는 총 1만2,067회 출격해 북한군 탱크 44대, 고사포진지 147개소, 교량 152개소, 각종 시설 1만920개소를 폭격하는 등 혁혁한 전과를 올린 바 있다. 


제나니 들라미니 남아공대사는 추도사에서 “남아공 참전용사들을 위한 72주년 추모기념식을 준비해주신 평택시와 6.25참전유공자회, 그리고 모든 평택시민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올해는 남아공-한국 수교 30주년으로 양국 간 파트너십과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정장선 시장은 추도사를 통해 “72년 전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비롯한 국내·외 참전용사들의 값진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날 대한민국이 세계 경제대국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6.25참전용사들의 고귀한 희생을 마음속 깊이 간직하고 교훈 삼아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이루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추모기념식은 6.25전쟁 중 이역만리 낯선 땅에서 산화한 37명의 남아프리카공화국 젊은이들의 넋을 추모하고 양국의 우의를 도모하기 위해 매년 개최되고 있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619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 남아프리카공화국 6.25참전 추모기념식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