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6(수)
 

분기별 거래량은 지난해 4/4분기 이후 지속적인 감소세 유지

 

공동주택 거래량.jpg

▲ 평택 소사벌지구 아파트 밀집 지역

 

부동산 거래절벽 현상이 계속되며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경기도내 공동주택 거래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5.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취득신고된 과세자료를 기준으로 분석한 2022년도 1/4분기 부동산 거래동향 및 현실화율 분석 결과를 25일 공개했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거래된 경기도 부동산의 총거래량은 6만3,57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거래량인 12만3,202건과 비교해 48.4% 감소했다.


주택 거래 감소세가 두드러져, 공동주택의 거래량은 2만2,35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만4,842건)보다 65.5% 줄었다. 개별주택도 2,243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019건) 대비 44.2% 감소했다. 

 

또한 토지와 오피스텔 거래량 역시 각각 3만5,617건, 3,357건으로 지난해(4만9,527건, 4,814건) 대비 28.1%, 30.3% 줄었다.


분기별 거래 흐름을 살펴보면 지난해 4분기 대비 주택 거래량이 3만830건에서 2만4,600건으로 20.2% 감소했고, 경기 침체기에도 일정 거래량을 유지하던 토지와 오피스텔의 경우도 각각 25.1%(4만7,531건→3만5,617건)와 15.8%(3,985건→3,357건) 감소하는 등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된 거래절벽 현상이 올해 1분기까지 지속된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주택의 경우 1월을 저점으로 2월부터 거래량이 다소 반등하기 시작했고, 3월에는 거래량이 9,736건으로 전월 7,873건 대비 23.7% 증가하는 등 2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한편 지난 1분기 경기도에서 거래된 5만522건의 부동산 현실화율을 분석한 결과, 도내 공동주택과 개별주택의 연평균 현실화율은 각각 53%와 52%이며 토지는 47%인 것으로 나타났다. 

 

원승식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114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1분기 공동주택 거래량 전년 대비 65.5% 감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