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화)
 

시가 있는 풍경.jpg

 

권혁재 시인


봄이라고 다시 봄이라고 말하다가

바람이 긁은 듯 좁은 길이 있기에


무수히 다녀간 배우들의 기도에도 


너에게 못다 한 말이

아직도 참 많구나


서풍이 분다고 온몸을 젖혀놔도

노을에 묶인 발만 뻘겋게 물들어서


동료들의 웃음과 대사를 받아주며


카메라 메인 원샷에

대본대로 눈 감는다



■ 작가 프로필


경기도 평택 출생. 200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집 <투명인간>, <고흐의 사람들> 외 저서 <이기적인 시와 이기적인 시론>

태그

전체댓글 0

  • 580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가 있는 풍경] 배우 김주혁 묘 앞에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