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2(토)
 

시가 있는 풍경.jpg

 

권혁재 시인


그의 몸에서

바다 안개 냄새가 났다

밤새도록 서해를 건너와

잠을 뒤척이는 그의 몸을

덮어주던 안개

오목탕에는 안개가 자주 끼었다

손바닥에 굳은살이 박히고

어깨가 내려앉아도

안개는 그의 곁을 떠나지 않았다

그런 그가 오목탕을 떠나갔다

마지막 때밀이가 되어 떠나갔다

경광등이 돌아가며

요란하게 인사를 해도

바다냄새는 나지 않았다

조선족 한 씨의 고단한 신음소리만

고장 난 수도꼭지에서

떨어져 내리는 오목탕.



■ 작가 프로필


경기도 평택 출생. 200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집 <투명인간>, <고흐의 사람들> 외 저서 <이기적인 시와 이기적인 시론>


태그

전체댓글 0

  • 069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가 있는 풍경] 마지막 때밀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