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5(월)
 

시가 있는 풍경.jpg

 

권혁재 시인 


정박할 수 없는 배들은

다 빈집이다

밧줄로 단단히 묶어 놓아도

뿔뿔이 떠내려간 가족들

밥 한 끼 편히 할 수 없는

풍랑이 가득 찬 식탁 위로

방향감각을 잃은 얼굴들

하얗게 몰려든다

망우동 산부인과를 출항한

어린 배가, 마석가구공단에서

아빠와 함께 입항 거부를 당한다

모국에서 모항으로 정박하지 못하고

빈집으로 늘어선 배들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작별인사도 없이 쫓겨났다

가 닿은,

다카라는 방글라데시의 항구

아홉 번째 생일을 공해상에서 또 보내고

정착지가 없이 떠도는 마히아.


■ 작가 프로필


경기도 평택 출생. 200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집 <투명인간> <고흐의 사람들> 외 저서 <이기적인 시와 이기적인 시론>


태그

전체댓글 0

  • 618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가 있는 풍경] 어린 표류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