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8(목)
 

25만여 톤 오염하천수 처리… 2월 15일 방제 둑 해체해 진위천으로 방류

 

관리천 수질오염 브리핑.JPG

▲ 지난 15일 방제둑 해체 작업을 통해 진위천으로 방류하고 있다.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15일 언론브리핑을 통해 지난 1월 9일 발생한 관리천 수질 오염 사고 이후 38일 만에 오염수 제거 작업을 완료하고 하천 기능의 단계적 정상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1월 9일 화성시 양감면 소재 유해 화학물질 보관 사업장 화재로 인해 유해 물질이 관리천으로 유입되어 약 7.7㎞ 구간의 하천이 오염된 직후부터 방제 작업을 실시하여 25만여 톤의 오염하천수를 처리했다.


그 결과, 1월 9일 이후 오염수가 유입되었던 7.7㎞ 구간의 수질은 특정수질유해물질, 생태독성, 색도 등 모든항목이 관리천 오염하천수 수질 개선 목표를 충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평택시는 환경부와 경기도, 국립환경과학원, 화학물질안전원, 한국환경공단, 농어촌공사, 화성시 등 관계기관과 함께 수질 개선 정도, 방제 작업 성과, 하천의 인위적 차단 장기화에 따른 생태계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2월 13일 관리천에 대한 방제 작업을 마무리하고, 15일 오후부터 관리천 방제 둑 해체 등 단계적으로 관리천을 정상화하기로 했다.

 

관리천 수질오염 브리핑2.jpeg

▲ 관리천 오염수 제거 현황을 설명하고 있는 이강희 환경국장

 

특히 평택시는 행정대집행으로 추진한 방제 비용에 대하여 관련법에 따라 오염 물질 유출자인 사업자에게 구상권을 청구할 예정이며,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국립환경과학원, 화학물질 안전원 등 관계기관과 함께 사후 환경 영향 조사를 시행하여 관리천과 진위천의 수질, 수생태계, 하천 퇴적물 및 지하수 등 주변 환경의 오염 여부 및 영향 등에 대하여 모니터링을 지속할 계획이다.


시는 현재 관리천 하류부 2.75㎞가 한강유역환경청의 하천 정비 사업에 포함되어 하천 정비에 착수할 예정이며, 하천 정비 사업에 포함되지 않는 중·상류 구간에 대해서는 경기도 지방하천 정비계획에 편입해 줄 것을 요청했다.


시 관계자는 “평택시는 사후 환경 영향 조사를 통해 주변 환경 피해 최소화 및 하천 정비를 통해 깨끗하고 안전한 하천 환경을 조성하고, 이번 화성시 화학물질 유출 사고를 반면교사 삼아 평택시 소재 사업장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이번 사고 복구 과정에서 많은 불편을 감수하면서 협조해 주신 평택시민 여러분과 특히 관리천 인근에 거주하시는 주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남부하천유역네트워크와 평택시민환경연대는 지난 15일 기자회견(3면 보도)을 통해 “아직 오염수가 가득하고 여전히 많은 양이 처리가 안 되고 있는데, 관리천을 통수시켜 화학물질 오염수를 진위천으로 보내는 행위는 진위천과 평택호 수생태계를 파괴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878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 관리천 오염수 제거 완료… 하천 기능 회복 본격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