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2(토)
 

대책위 “위험물 저장소 설치는 마을 공동체와 주민들의 삶 위협”

 

오성면 위험시설.jpg

 

평택시 오성면 일대 마을 주민 74명(김정만 외 73명)으로 구성된 ‘숙성리 위험물 저장소 반대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에서는 지난 16일 평택시청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P주식회사에서 시행하는 ‘위험물 저장소’ 설치를 반대하고 나섰다. 


비대위에 따르면 위험물 저장소는 오성면 숙성리 960-9번지 외 3필지 면적에 승인 허가를 신청한 상태이며, 해당 시설은 제2류 위험물과 제4류 위험물을 취급하는 시설이다.


이날 대책위는 기자회견에서 “‘평택시 갈등유발예상 시설 사전고지 조례’에 의해 사회적 갈등 시설 설치는 대상 주민 모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되어 있지만 해당 업체는 인체에 유해한 독성물질을 저장함에도 불구하고 마을 이장에게만 알리고 전체 주민에게 사전 고지 의무를 다하지 않고 평택시에 승인 허가를 신청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이어 “오성면 숙성리 일대 마을 주민과 대책위는 사전고지 의무를 다하지 않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은 해당 업체의 ‘위험물질 저장소’ 설치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연면적 지상 5층 4개동 5,000평의 대단위 위험물 저장소가 설치될 장소는 숙성3리 마을회관 접경지이며 온 마을에서 다 보이는 곳”이라며 “저장소가 설치되면 폭발 위험이라는 불안감에 주민 모두가 시달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평택환경행동 김훈 공동대표는 연대발언에서 “오성면과 청북면은 축사도 많고 폐기물처리업체들이 수없이 계속 들어서고 있어 혐오기피시설 집합소가 되어가고 있다”며 “이런 와중에 숙성리 주민들은 동네에 위험물저장소가 들어선다는 소식에 밤잠을 못 이루고 있다. 평택시와 평택시의회는 앞장서서 혐오기피시설의 오성면, 청북면의 집중 현상을 막고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대책위 관계자는 “우리는 지금처럼 평화로운 자연부락에서 살고 싶다. 주민의 삶을 송두리째 위협하는 P주식회사의 위험물 저장소 설치를 반대한다”며 “평택시는 시민 중심의 행정을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125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 오성면 주민들, ‘숙성리 위험물 저장소’ 설치 반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