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6-09(금)
 


세상사는 이야기 증명사진.jpg
조하식 문인, 철학박사

원저자가 어느 초등생에게 하나님은 어떤 분이냐고 물으니, “누가 재밌게 지내나 맨날 감시하다가 결국은 훼방을 놓는 분”이라고 하더랍니다. 필자 개인적으로는 오늘날 영국의 영적 상태를 대변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1·2차 세계대전을 겪으며 무신론자가 부쩍 늘었다더니 어느새 자라나는 세대에까지 암처럼 전이되었다는 느낌입니다. 사실 도덕 규칙이란 인간이라는 조직체를 잘 움직이게 만드는 지침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따금 고장난 물체가 생기는 겁니다. 서로 충돌하거나 내부에 문제가 생겨 공동체에 해를 입히는 일이 발생할 수 있으니까요. 도덕적인 문제를 제기할 때 사회적 관계부터 점검하는 건 그래서입니다. 사람들에게서 이타심이 사라지면 큰일이 나는 까닭입니다. 종교는 거기에 기여하는 역할을 통해 인간과 인간을 있게 한 보이지 않는 힘과의 관계를 연결합니다. 그런데 유독 기독교에서는 영원한 세계를 실제처럼 이야기합니다. 사람이 가장 무서워하는 게 죽음이니까요. 이제 영생은 참 아니면 거짓, 둘 중의 하나입니다. 


오래된 분류 체계에 따르면 도덕에는 일곱 가지 덕목이 있습니다. 그중 네 가지는 기본 덕목이고, 나머지 세 가지는 신학적 덕목이라고 합니다. 전자는 문명인이라면 쉽사리 인정하는 것들이지만 후자는 그리스도인들만 아는 것들입니다. 기본 덕목부터 차례로 살펴보면 분별력이란 실생활에 적용되는 양식으로써 자신이 지금 어떤 행동을 하고 있으며 그 행동이 어떤 결과를 낳을 것인지에 대해 심사숙고하는 것입니다. 절제란 무엇이든 적절한 정도까지만 하고 멈출 수 있는 힘을 말합니다. 정의는 전통적으로 공정함이라고 부르는 모든 것으로써 여기에는 정직, 성실, 약속 이행 등이 들어갑니다. 마지막 꿋꿋함에는 고통 속에서 버티는 용기와 위험에 맞서는 용기가 다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가운데 하나님이 원하시는 덕목은 무엇일까요? 기본 덕목에 더해 특정한 종류의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 복음을 듣고 거듭난 사람만이 영원한 하나님 나라에 들어갈 수 있으니까요.

 

세상사는 이야기.JPG

▲ 부락산 일대에서 만난 풍경화

 

하지만 기독교의 덕목이 단지 도덕적인 가치에 국한되지는 않습니다. 신약성경이 말하는 최고의 황금률은 “무엇이든지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마태복음 7:12)입니다. 이에 사람들은 교회가 세상을 이끌어야 한다고들 말합니다. 그렇게 되려면 실천적인 교인들 전체가 나서야 합니다. 위에서 제시한 황금률을 많은 이들이 받아들인다면 단시일 내에 사회적 문제들이 해결될 것입니다. 신약성경이 기독교적인 사회의 모습에 대해 분명한 단서를 제공한 터입니다. “일하기 싫은 자는 먹지도 말라”(데살로니가후서 3:10)는 지침도 노동 현장의 불문율이 되어야 합니다. 여기까지만 보면 기독교 사회는 소위 좌파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기독교인은 늘 정중해야 합니다. 유쾌한 사회 분위기를 조성할 의무도 함께 집니다. 어려운 이들에게 돈을 빌려주고 이자를 받는 일도 향기롭지 않습니다. 자선은 내 것이 상당 부분 잘려나간 기분이어야 합니다. 그로 인해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지 못하는 경우를 감수하는 일입니다. 사치와 욕심이 죄가 된다는 것에 민감하면 온전한 그리스도인에 한 걸음 다가서는 중입니다. 핵심은 하나님 사랑하기를 배우지 않는 한 내 이웃을 진정으로 사랑할 수 없다는 점입니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는 그분께 순종합니다.


기독교의 도덕은 인간이란 존재를 제대로 움직이게 만드는 기술입니다. 이 말이 정신분석과는 어떤 관계에 있는지도 궁금했을 겁니다. 사실 프로이트의 경우 철학적 요소만 빼면 기독교 도덕과 중복되는 지점이 있습니다. 하나는 다양한 감정 가운데 하나를 선택하는 문제이고, 다른 하나는 자연스럽지 못한 감정들을 자꾸 재료로 쓰는 경우입니다. 만약 심리적 재료가 나쁜 것이라면 당장 치료받아야 합니다. 우리가 흔히 범하는 잘못은 인간을 외모로 판단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사람들의 의지적 선택을 보고 판단하십니다. 그가 원재료를 가지고 무엇을 했느냐를 보는 것입니다. 수많은 선택을 통해 이루어지는 생애를 보고 천국의 피조물로 바뀌어 가든지 지옥의 피조물이 되어 가든지 하는 것입니다. 나쁜 행동은 물론 생각으로 짓는 죄도 거기에 포함됩니다. 겉으로 드러난 것이 전부가 아닙니다. 사람이란 선해질수록 자기 안의 악을 선명히 깨닫는 반면, 악한 사람은 선악조차 분별하지 못합니다.


■ 프로필


- 고교생에게 국어와 문학을 가르치며 ‘수필집·시조집·기행집’ 등을 펴냈습니다.

- 퇴임 후 기고활동을 이어가면서 기독교 철학박사(Ph.D.) 학위를 받았습니다.

- 블로그 “조하식의 즐거운 집” http://blog.naver.com/johash을 운영합니다.

- <평택자치신문>에 “세상사는 이야기”를 14년째 연재하는 중입니다.


※ 다음호(671호)에는 ‘기독교를 위한 변증 - 정결한 결혼관을 규정함’이 이어집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73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상사는 이야기] 기독교를 위한 변증 ‘도덕률로 선악을 분별함’ (4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