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5(월)
 


세상사는 이야기 증명사진.jpg
조하식 수필가·시조시인

구약성경의 창세기는 신묘막측한 우주의 시작을 알리는 유일한 기록입니다. 태초에 일어난 전대미문의 주제는 “아담과 하와를 축복하신 하나님”입니다. 창조주께서 최초의 인간 부부를 위해 아름다운 에덴동산을 선물하셨기 때문입니다. 창세기 1장에서는 삼위의 하나님이 당신의 형상을 따라 남자와 여자를 지으시고 모든 생물을 다스리게 하시면서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고 정복하라는 말씀으로 축복하십니다. 창세기 2장에서는 여호와 하나님이 사람에게 생기를 불어넣어 생령이 되게 하셨고, 에덴동산을 경작하며 지키라고 하시며 다만 선악과를 먹는 날에는 반드시 죽으리라는 당부의 말씀을 주십니다. 창세기 3장에서는 하와하고 아담이 사탄의 거짓말에 속아 차례로 죄를 짓는 장면과 하나님의 추궁에 서로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모습을 드러냅니다. 주목할 만한 대목은 아담은 학습 과정조차 생략한 채 각 생물들의 이름을 지을 만큼 총명했으며, 돕는 배필로서의 하와는 흙이 아닌 본차이나로 만들어졌지만 지혜롭지 못했습니다. 자유의지에 의한 자범죄의 결과는 지상낙원에서의 추방이었습니다.


위에서 눈에 띄는 의문점은 무엇입니까? 왜 하나님은 애초에 사람이 죄를 짓도록 설계하셨느냐는 것과 왜 남자는 흙으로 만드시고 여자는 남자로부터 나오게 하셨느냐는 점입니다. 다시 말하면 동산 중앙에 먹음직도 하고 보암직도 하고 지혜롭게 할 만큼 탐스럽기도 한 나무를 심어 그 열매를 따 먹게 하신 의도는 무엇이며, 처음부터 남녀를 동시에 만들지 않으시고 굳이 시차를 두어 창조하셨느냐는 의문도 듭니다. 물론 근원적으로 하늘이 땅보다 높음같이 하나님의 생각이 인간의 생각과는 다르기 때문임을 알고 있습니다마는, 최초의 인간이 저지른 잘못으로 말미암아 자자손손 원죄의 사슬에 묶여 신음하는 상황은 너무 가혹하다는 말씀을 드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과연 하나님은 아담과 하와가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에 손을 대지 않을 것으로 가정하고 그렇게 정하셨느냐는 질문입니다. 전지전능하신 분으로서 왜 꼭 그래야 하셨는지를 알고 싶은 겁니다. 어찌 보면 그토록 불가사의(不可思議)한 일들로 인해 호사가들의 불가지론(不可知論)을 만들어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세상사는 이야기.JPG

▲ 평택시 대추리길에 피어있는 옥잠화

 

또한 뱀으로 둔갑한 채 슬그머니 정체를 드러낸 사탄의 존재는 무엇입니까? “하나님, 이 옵션은 처음부터 말씀도 안 꺼내셨잖아요? 이렇게 엄청난 괴물이라면 여러 번 설명하시고 사악한 영물이 언제 나타날지 모르니 극히 조심하라고 다짐을 받았어야죠. 이건 일종의 계약 위반 아닌가요? 그것이 저희로서는 못내 억울하다는 것입니다. 하나님, 도대체 왜 못된 존재를 내버려 두시고 천지를 창조하셨는지 정말 궁금합니다. 감히 하나님 앞에서 도전장을 내민 귀신들을 언제까지 보고만 계실 건가요?” 여러분도 생각해보십시오. 물론 선악과를 먹는 날에는 너희 눈이 밝아져 하나님과 같이 된다는 사탄의 말에 하와가 속아 넘어간 것도 어리석지만, 남편으로서 중심을 잡아야 할 아담의 태도는 또 뭡니까? 가장으로서 줏대가 없이 행동했다는 게 영 맘에 들지 않습니다. 하와가 사탄과 말을 주고받을 때부터 단호히 대처하지 못한 잘못이 크다는 겁니다. 옆에서 방관하다가 방조하듯 부화뇌동했잖아요. 두고두고 아숩고 안타까운 장면이 아닐 수 없습니다.


사실 하나둘 따지고 보면 겁도 없이 하와가 하나님의 말씀을 빙자해 만지지도 말라고 했다고 말을 보태지를 않나, 죽을까 하노라 했다고 흐리멍덩하게 반응한 것도 문제였습니다. 간교한 마귀의 수법이란 게 없는 것을 지어내거나 확실한 내용을 흐트러뜨려 흐릿하게 만들잖아요. 하긴 아담이 하나님의 말씀을 하와에게 정확히 전했는지도 의문이긴 합니다만 물은 이미 엎질러졌고 이제 수습하는 일만 남았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한 대처도 가관이었죠. 일단 죄성이 온몸을 제어하니 거의 조건반사적으로 상대에게 책임을 떠넘긴 겁니다. 하나님께서 아담을 부르실 때까지는 그래도 괜찮았습니다. 지은 죄를 추궁하자 하나님이 주셔서 나와 함께 하신 그 여자 때문이라고 가당찮은 핑계를 댄 것입니다. 이에 뒤질세라 하와는 뱀이 나를 꾀므로 먹었다고 둘러댑니다. 하루아침에 마귀의 종노릇하는 모양새로 전락해버린 꼴이었습니다. 이것이 죄로 물든 세상의 숨길 수 없는 실상입니다.



■ 프로필


- 고교생에게 국어와 문학을 가르치며 수필집·시조집·기행집 등을 펴냈습니다.

- 평택에서 기고 활동과 기독교 철학박사(Ph.D.) 과정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 블로그 “조하식의 즐거운 집” http://blog.naver.com/johash 꾸립니다.

- <평택자치신문>에 “세상사는 이야기”를 13년째 연재하는 중입니다.


※ 다음호(639호)에는 ‘에덴동산에 숨은 비밀 - 천상의 계시를 의심하다’가 이어집니다. 


태그

전체댓글 0

  • 1598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상사는 이야기] 에덴동산에 숨은 비밀 ‘태초의 축복을 방기하다’ (1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