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3(일)
 

한문철 기증.jpg

 

교통사고 전문 법률상담 및 TV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한블리)’로 저명한 한문철 변호사가 지난 8일 평택시에 반광모자와 반광조끼 세트를 기증했다.


이번 기증은 한문철 변호사가 진행 중인 교통안전 캠페인의 하나로, 반광의류는 작은 불빛만으로도 착용자의 위치를 드러낼 수 있어 야간작업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에 효과적이다.


임종철 평택시 부시장은 “평택시 교통안전을 위한 반광의류 기증에 감사드린다. 기증품이 필요한 곳에 의미 있게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기증품은 반광모자와 반광조끼 250세트로 대리인(이기택 씨)을 통해 전달됐으며, 평택시는 이를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된 가로 청소 환경미화원, 폐지 줍는 어르신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한문철 변호사는 평택시뿐만 아니라 타 지자체에도 기증을 이어가면서, 전국적으로 교통안전 캠페인을 확대하고 있다. 

 

이근혁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835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문철 변호사, 평택시에 반광모자·조끼 기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