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02(월)
 

6월 5일~23일, 원산지 거짓표시, 소비기한 경과제품 사용 중점 단속

 

특사경 급식소.png

<제공 = 경기도청>

 

경기도가 6월 5일부터 23일까지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 집단급식소의 위생관리 실태와 원산지 거짓 표시, 소비기한 경과제품 사용 등 불법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단속 대상은 도내 집단급식소와 위탁급식영업 및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 등 360곳으로, 주요 단속내용은 ▶영업자가 아닌 자가 제조·가공·소분한 식재료 사용 행위 ▶원산지 거짓 표시 행위 ▶보관기준 미준수 행위 ▶미신고 영업행위 ▶보존식 미보관 ▶소비기한 경과 제품 사용 행위 등이다.


식품위생법에 따라 무허가 영업자가 제조한 식재료를 사용해 판매 목적으로 음식을 제조·조리한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며, 식품 보존 기준·규격을 위반했을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또한 원산지표시법에 따라 원산지를 거짓·혼동 표시하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도 특사경은 식품위생 상 위해가 우려되는 불법행위 적발 시 압류 조치는 물론, 관련 판매·제조업체까지 추적 단속해 위해식품 유통 판매를 원천 차단할 계획이다.


홍은기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장은 “집단급식소에 대한 선제적 단속을 통해 도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를 사전 차단하고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 불법행위를 철저히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누리집(www.gg.go.kr/gg_special_cop) 또는 경기도 콜센터(☎ 031-120)로 불법행위 도민제보를 받고 있다. 

 

이근혁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376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특사경, 집단급식소 불법행위 집중 단속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