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3(일)
 

개선 필요한 업소 환경개선비 80% 지원... 최대 1백만 원

 

세탁업 개선사업.jpg

▲ 평택시청 외경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관내 공중위생업소 중 노후하고 영세한 세탁업소의 환경 개선사업에 나선다.


지원 대상은 영업 신고를 하고 1년 이상 평택시에서 영업하고 있는 세탁업소이며, 지원범위는 간판·건물 외벽 등 외관 환경개선, 바닥·조명·도배 등 내부 인테리어 공사, 소방·수도·전기 등 노후 설비 교체, 방충·방서 등 위생·방역 관리 등으로 시설이 노후되어 개선이 필요한 업소를 대상으로 환경개선비의 80%(최대 1백만 원, 자부담 20%)를 지원한다.


환경개선 지원사업을 희망하는 영업주는 오는 4월 14일까지 신청서와 구비서류를 갖추어 평택시청 식품정책과, 송탄·안중출장소 환경위생과에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지원조건 등 자세한 사항은 평택시 누리집(www.pyeongtaek.go.kr)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환경개선비 확대 지원 등을 통해 쾌적하고 위생적인 환경을 조성하여 지역 상권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620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 노후·영세 세탁업소 환경개선사업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