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2(토)
 

시가 있는 풍경.jpg

 

권혁재 시인


껍질이 두껍고 폭이 꽤 넓은 나무를

켜는 제재소의 봄날


부는 바람에 날리는 톱밥을

제비꽃이 모여 쪼아 먹었다


나이를 많이 먹은 나무의 물관이 느슨할수록

산자락의 물 흐르는 소리가 들려왔다


물막이로 단단히 박힌 옹이도 톱날에 결을 내며

터진 둑처럼 무너져 내렸다


상처가 상처를 내며 톱밥으로 흩어졌다.



■ 작가 프로필


경기도 평택 출생. 200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집 <투명인간> <고흐의 사람들> 외 저서 <이기적인 시와 이기적인 시론>


태그

전체댓글 0

  • 186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가 있는 풍경] 상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