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8(목)
 

시가 있는 풍경.jpg

 

권혁재 시인


그 골목의 사람들은

얼굴 표정이 없습니다


하나같은 표정에

말투도 하나의 말투로 말합니다


대문의 색깔과 지붕도

똑같아서 구분하기가 어렵습니다


출근하는 사람이나

퇴근하는 사람들의 복장도 같아서


아침에 집 나간 사람이

저녁에 돌아와도 같은 사람이라고 합니다


골목마다 켜진 외등도

모양과 빛이 같습니다


사람들의 걸음걸이와

그림자에 걸린 검문도


같은 대답을 하며

빠져나가는 그 골목길.



■ 작가 프로필


경기도 평택 출생. 200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집 <투명인간> <고흐의 사람들> 외 저서 <이기적인 시와 이기적인 시론>

태그

전체댓글 0

  • 339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가 있는 풍경] 잠복근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