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8(수)
 

조류인플루엔자 의심 증상 확인하는 경우 즉시 신고해야 

 

AI 검출.jpg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수습본부)는 18일 평택시에 소재한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되었다고 밝혔다.


수습본부에 따르면 포승읍에 소재한 산란계 농장에서 간이 검사를 실시한 결과 조류인플루엔자 H5형 항원이 검출됐으며, 해당 농장에서 사육하던 닭 6,266마리를 살처분했다. 


평택시는 발생 농가 500m 이내에 소재한 농가에서 사육하는 가금류 4만5,000마리도 살처분했으며, 10km 내 37개 농가에 대해 이동제한을 실시하고 있다. 


평택시 관계자는 “17일 H5형 항원이 확인된 즉시 초동대응팀을 현장에 투입해 해당 농장 출입통제, 살처분, 역학조사 등 선제적인 방역조치를 실시했다”며 “가금 사육 농가는 사육 중인 가금에서 폐사 증가, 산란율 저하, 사료 섭취량 감소 등 의심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원승식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990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 닭농장서 AI 항원 검출... 6,266마리 살처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