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4(일)
 

23억 원 투입해 팽성읍 주택 및 건물 239개소에 신재생에너지 보급

 

융복합지원.jpeg

▲ 평택시청 외경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주관하는 ‘2023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 2년 연속 선정됐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주택과 건물 등이 혼재된 지역에 태양광·태양열·지열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여 전기와 열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지난 7월 평택시와 전문기업이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공모 신청했으며, 한국에너지공단 공개·심층·총괄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평택시는 이번 국비공모사업 선정으로 국비 11억 원을 확보함에 따라 2023년 총사업비 23억 원을 들여 팽성읍 등 관내 주택과 건물 239개소에 태양광·태양열·지열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에너지 자립 및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 29억 원을 투입해 진위면 등 5개 읍·면 총 378개소에 태양광·태양열·지열 신재생에너지 설비 보급을 진행하고 있다. 

 

이근혁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832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 2023 신재생에너지 지원사업 공모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