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11월 17일 2023학년도 수능 시험 모두 50만8,030명 수험생 응시

마스크 착용 및 점심시간 3면 종이 칸막이 설치 등 방역 철저 

 

좌탑 수능.jpg

 

정부가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2주 전부터 코로나19 격리대상자 수험생을 대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또 시험 당일 확진자 등은 별도 시험장으로 신속 배치하고, 점심시간에는 칸막이를 설치하는 등 시험장 방역 조치에 철저히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중대본에서는 한 달 앞으로 다가온 2023년도 수능 코로나19 방역대책에 대해 논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는 11월 17일에 실시 예정인 2023학년도 수능 시험은 모두 50만8,030명의 수험생이 응시할 예정이다.


이에 정부는 코로나 감염병 상황에서 치렀던 지난 2년 동안의 수능과 마찬가지로, 관계부처 협력을 바탕으로 방역관리체계를 구축해 감염병 확산을 예방하고 수험생이 안정적으로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지원한다.


먼저 지난 8월 발표한 ‘코로나19 대응 2023학년도 대입 관리 방향’을 토대로 일반 수험생과 격리대상 수험생(확진자)을 구분해 시험장에 배치하는 등 감염 확산 예방을 위한 응시환경을 구축한다.


아울러 당일에 갑자기 증상이 있는 수험생과 코로나19에 확진돼 격리 중인 수험생도 시험에 응할 수 있도록 분리시험실과 별도 시험장 등을 준비 중이다.


특히 점심시간에는 3면이 종이로 된 칸막이 설치는 물론 마스크 착용과 주기적인 환기 등 시험장 방역조치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김다솔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893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번째 코로나 수능 “2주 전부터 격리대상 수험생 모니터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