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8(수)
 

평택항 내항 항만배후부지 부동산투기 의혹에 대한 입장 청취

 

평택항 간담회.jpg

 

평택항바로세우기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지난 8월 22일(월)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이하 평택해양청) 조규동 항만물류과장과 간담회를 갖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평택항 내항 항만배후부지(포승읍 만호리 662~666번지) 부동산투기 의혹 등에 대해 평택해양청의 입장을 청취한 후 운동본부의 요구와 관심 사항들에 대해 논의했다.


전명수 운동본부 공동대표는 “항만배후부지가 본래의 기능인 항만물류시설 등 평택항 발전을 위한 시설들이 들어서야 하지만 항만 관련 법인이 아닌 개인들의 소유로 변경되면서 그 본래의 기능이 약화되고 있다”며 “평택해양청이 해당 부지가 제 기능을 발휘하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정국진 금요포럼 회원은 해당 부지 환수 및 국·공유 계획이 있는지, 그리고 초과이익 환수방안, 평택당진항 포화상태 여부 등을 질의했다. 


김훈 금요포럼 공동대표는 “시민들은 다른 항만에 비해 평택항이 홀대받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부터 논란이 되어온 해양수산부의 2종 항만배후단지 축소추진도 그 사례로 보고 있다”며 “해양수산부가 평택항 발전을 위한 계획과 비전을 제시해 시민들의 우려를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조규동 평택해양청 항만물류과장은 “배후부지 부동산투기 논란은 법적미비로 발생한 일이며, 시민들에게 심려를 끼쳤다”며 “향후 평택항 발전에 만전을 기하고 민자투자 사업일지라도 사후관리를 철저히 하여 부동산투기 등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2종 항만배후단지 축소추진 건은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향후 민자투자 시에는 양도조건을 제한하고, 항만배후부지도 항만법을 적용해 배후단지 관리지침에 준해서 관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전명수 운동본부 공동대표, 권영대 금요포럼 고문, 김훈 금요포럼 공동대표, 정병석 시민사회재단 사무총장, 안창균 평택시민환경연대 공동대표, 정국진 금요포럼 회원 등이 참석했다. 

 

김지영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509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항바로세우기운동본부, 평택해양수산청과 간담회 가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