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5(월)
 

청소년상담복지센터 통해 상담·병원치료 등 맞춤형 서비스 제공


스마트폰 과의존 인터넷판.jpg

 

경기도 학령 전환기 청소년의 18.6%가 인터넷 또는 스마트폰 이용에 금단 현상을 보이거나 자기조절을 어려워하는 ‘과의존 위험군’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여성가족부의 ‘2022년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를 재분석한 결과를 7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4월 4일부터 29일까지 여성가족부, 교육부, 17개 시·도 교육청 등이 협력해 진행했으며, 조사 대상 중 경기도민인 학령 전환기 청소년은 초등학교 4학년 13만5천210명, 중학교 1학년 12만2천363명, 고등학교 1학년 11만6천684명 등 총 37만4천257명이다. 


우선 인터넷과 스마트폰 중 하나 이상에서 일상생활 때 심각한 장애를 겪고 금단 현상을 보여 전문기관의 도움이 필요한 수준인 ‘위험사용자군’은 9천402명, 사용 시간이 점점 늘어나고 자기조절이 어려워 주의가 필요한 단계인 ‘주의사용자군’은 8만6천130명이다. 


이들 가운데 중복군(2만5천846명)을 제외하고 하나 이상의 위험군으로 확인된 ‘과의존 위험군’은 6만9천686명으로, 전체 경기도 학령 전환기 청소년의 18.6%다. 학년별 과의존 위험군은 중학교 1학년 2만5천461명(20.8%), 고등학교 1학년 2만3천84명(19.8%), 초등학교 4학년 2만1천141명(15.6%) 순이다.


인터넷만 따로 보면 과의존 위험군은 5만6천267명(전체의 15%)인 가운데 위험사용자군은 5천185명(1.4%), 주의사용자군은 5만1천82명(13.6%)이다.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은 3만9천265명(전체의 10.5%)인 가운데 위험사용자군은 4천217명(1.1%), 주의사용자군은 3만5천48명(9.4%)이다.


경기도는 이번 진단조사 결과에서 나타난 청소년의 개인별 과의존 정도에 맞춰 경기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와 도내 31개 시·군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통해 상담, 병원치료, 기숙치유 프로그램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위험사용자군에게는 추가적인 검사를 실시해 우울증·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등의 공존 질환이 있는 경우 병원치료와 개인별 상담을 제공한다. 


최홍규 경기도 청소년과장은 “진단조사를 통해 발굴된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을 치유하는 것 이외에도, 진단조사 대상 학년 이외의 청소년과 학교밖청소년에게도 치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으로 인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진단조사 대상 학년 이외의 청소년과 학교밖 청소년 등도 경기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 누리집(www.hi1318.or.kr) 또는 경기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 교육연수팀(☎ 031-248-1318, 내선 ☎ 203~206)으로 연락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원승식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034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청소년 18.6%,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