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6(수)
 

‘위중증 환자 약 85%, 사망자 약 95%’ 60세 이상에 집중 돼

 

접종 권고.jpg

 

지난 13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60세 이상 연령층의 중증·사망을 예방하고, 오미크론 변이의 유행 지속 가능성과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유행 우려 등 불확실성에 대응하고자 4차 접종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일 접종은 14일부터 잔여백신을 예약하거나 의료기관에 유선 연락해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리면 당일 접종이 가능하다. 사전예약은 18일부터 시작됐으며, 예약접종은 25일부터 시행한다. 


정 청장은 “접종 대상은 60세 이상 연령층으로, 1962년 이전에 출생하신 분들이 해당된다”면서 “특히 치명률이 높고 사망자의 절반 이상이 발생하고 있는 80세 이상 분들께는 접종을 적극 권고한다”고 말했다.


이번 접종은 3차 접종 후 4개월 이상 시간이 지남에 따라 백신 효과가 감소하고 있어 60세 이상 연령층의 중증·사망 예방과 오미크론 유행 지속, 신규 변이 바이러스 유행 등 불확실성을 고려해 시행하기로 했다.


이는 최근 위중증 환자의 약 85%와 사망자의 약 95%가 60세 이상 연령층에 집중돼 있으며, 사망자 중 80대 이상이 약 64%를 차지하고 있음을 고려할 때 추가적인 접종을 통한 중증·사망 예방 필요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접종 대상은 60세 이상 연령층 중 3차접종 완료 후 4개월인 120일이 경과한 경우로, 출생연도 기준으로는 1962년 이전 출생자까지 해당된다.


정 청장은 “3차 접종을 완료할 경우 확진되더라도 미접종자에 비해 중증 진행 위험이 96.8% 감소한다”며 “소중한 생명 보호를 위해 접종에 참여해 주시기를 거듭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김지영 기자 ptlnews@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781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4일부터 60세 이상 4차 접종 시작... 예약접종 25일부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