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1(수)
 


칼럼 윤승만.jpg
윤승만(평택시 행정동우회 자원봉사단장)

 끝나지 않는 코로나19로 인해 코로나 블루가 심화했던 2020년이었지만, 자살자 수는 2019년보다 다소 감소했다. 


 정신적·경제적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었는데도 자살률이 증가하지 않아 다행이라는 시각도 있지만, 전문가들은 코로나19의 진짜 후유증은 최소 2년 후에 나타날 것이라 예측하고 있다. 왜 코로나19의 영향이 2년 후에 나타날 것이란 예상이 나오는 것일까?


 최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21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2020년 자살사망자 수는 잠정치 기준 1만3,018명으로 2019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의외의 결과라고 생각할 수 있으나 그렇지 않다. 홍콩 사스, 중동 메르스, 일본 쓰나미 등 재난이 발생한 직후에도 자살률은 바로 증가하지 않았다. 대개 재난이 발생한 지 2년 후부터 자살률이 증가했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가들은 “재난이 발생하면 처음에는 상황에 적응하고 대응에 집중하느라 자살률이 바로 증가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또 “이 시기가 지나고 나서 정신적 트라우마와 경제적 어려움이라는 후유증이 생길 때 자살률이 증가하는 등 문제가 생기며, 우리나라보다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컸던 해외에서는 벌써 코로나19 후유증으로 인한 자살률이 증가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고도 밝히고 있다.


 전문가들도 밝히고 있듯이 질병으로 인한 국지적 재난이었던 홍콩 사스, 중동 메르스 등과 달리, 코로나19는 스페인 독감에 비견될 만큼 전 세계적인 재난인데다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때문에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정신건강 문제가 언제 후폭풍으로 나타날지 예측하기는 쉽지 않지만, 수년 후 자살률 증가로 이어질 수 있는 우려가 큰 것도 사실이다. 


 이런 이유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자살률 증가를 막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적극적으로 움직여 코로나19로 인해 정신건강이 심각하게 위협을 받고 있는 특정 집단을 선별하여 집중적으로 돌봄은 물론, 국민 전반적으로 높아진 우울감을 낮출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


 많은 전문가들은 “한국인의 자살 주요 원인은 정신과적 문제, 경제적 문제, 건강 문제인데, 코로나19가 이 모든 것에 악영향을 끼치는 바람에 사각지대에 놓인 이들의 정신건강이 심각한 위협을 받게 됐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자살 예방, 정신건강 악화를 막기 위해서는 코로나 감염자와 완치자에 대한 혐오를 중단해야 하고, 이들을 위한 별도의 정신건강 지원대책이 나와야 한다. 이는 평택시도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19 감염자가 늘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감염자와 완치자에 대한 혐오는 사회 구성원 전반의 정신건강에 악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국민은 손해를 감수할 만큼 방역수칙을 잘 지켰기에 다른 나라보다 감염자 수가 적었고, 그래서 감염자에 대한 혐오감정이 큰 게 사실이다. 하지만 코로나19 감염자와 완치자에 대한 혐오는 오히려 그들을 숨게 하여 방역을 방해할 수 있기에, 이들에 대한 혐오를 멈춰야 한다.


 아무튼 우리 모두는 코로나19로 지난 2년간 힘들고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더 힘들고 더 어렵게 지내는 이웃의 극단적인 선택을 미리 막을 수 있도록 서로의 관심과 배려, 그리고 따듯한 손길, 행복한 나눔이 더 필요한 시기이다. 


 필자는 평택시청에서 공무원으로 재직하다가 퇴직한 퇴직자 단체인 ‘평택시 행정동우회’의 자원봉사단을 발족하여 지역사회 발전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작은 나눔과 봉사활동도 준비하고 있다. 이번 연말에는 회원들과 머리를 맞대고 훈훈한 지역사회, 행복한 나눔을 위해 더 많은 고민, 더 많은 노력을 해야겠다고 다짐해본다. 


태그

전체댓글 1

  • 53143
박은숙

서로의 관심과 배려
그리고
따뜻한 손길과 행복한 나눔이
더 필요하다는 말씀에 크게 공감합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윤승만 칼럼] 함께 행복한 세상 그리고 행복한 나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